현재 오픈소스로 활동하고 있는 it-chain-Engine에서 적용 중인 아키텍쳐, 디자인에 대해서 조금 더 자세하게 알아보고 개념에 대해서 포스팅해보려고 한다. 그 중에 첫 번째가 DDD(Domain-Driven-Design)이다.

본 글은 원작자의 허가를 받고 번역한 글입니다. 의역과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원본 링크: https://herbertograca.com/2017/09/07/domain-driven-design/

Domain-Driven Design과 관련해서 엄청나게 많은 중요한 컨셉들이 있지만 여기서 그것들에 대해서 모두 다루는 것은 아니고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개념들에 대해서 나열하고 그것들에 대해서 설명해보려고 한다.

이번 포스팅에는 다음과 같은 개념들에 대해서 적어보려고 한다.

  • Ubiquitous language
  • Layers
  • Bounded contexts
  • Anti-Corruption Layer
  • Shared Kernel
  • Generic Subdomain

Ubiquitous language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계속 생기는 문제 중 하나는 코드를 보면서 이것이 무엇을 하는 것이고, 어떻게 동작하는지에 대해서 이해하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다. 만약 코드를 만든 사람이 어떤 코드에 대해서 ‘A’라고 말하는데 실제로 코드는 ‘B’와 관련된 것이라면, 그 코드를 보는 사람들은 더더욱 혼란스러워질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들은 class와 method에 더욱 적절한 네이밍을 해주면 어느정도 사라지게 될 것이다. 여기서 ‘적절한 네이밍’이란 도메인 컨텍스트에 대해서 어떤 object가 어떤 일을 하고 어떤 method가 어떤 일을 하는지 더욱 명확하게 표현하는 것을 말한다.

Ubiquitous Language의 메인 아이디어는 앞으로 구현하게 될 application 및 technology와 요구사항에 해당하는 business을 매칭시키는 것이다. 매칭시킨다는 의미는 둘 사이간에 의미를 공유할 수 있는 공용어(common language)를 두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만들어진 공용어를 이용해 코드를 작성하게 된다. 요구사항에 해당하는 business에서 용어의 컨셉을 가져온다 그 다음 그것을 구현할 technology 쪽에서 그것을 다듬고 확정하게 된다. (business에서 가져온 컨셉으로는 항상 좋은 네이밍을 가져가기 힘들다.) 이렇게 둘 사이의 입장을 반영한 용어를 만듦으로써 우리는 business와 technology에서 사용할 수 있고, 앞으로 우리가 작성할 코드에서도 모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이것이 Ubiquitous Language라고 할 수 있다. 코드에서 사용될 class, methods, properties, modules의 네이밍은 Ubiquitous Language와 매칭돼야 한다.

Layers

다른 디자인에서도 layer라는 컨셉은 사용되지만, DDD에서 특징적인 layer는 다음과 같다.

  • User Interface

    User Interface에서는 사용자들이 상호작용할 수 있는 screen을 만들고 사용자들의 input을 application의 명령들(commands)로 변환한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사용자(user)들은 사람이 될 수도 있지만 어떤 application이 다른 application의 api를 사용한다면 그 application도 사용자가 될 수 있다.

  • Application Layer

    사용자들이 요구하는 tasks들을 수행하기위해 domain object들을 사용한다. Application Layer는 busniess logic을 가지고 있지 않고 Application Service가 포함된다. Application Service는 domain object에 해당하는 repository, domain service, entity, value object을 가지고 그것들을 조합함으로써 필요한 목표를 달성한다.

  • Domain Layer

    Domain Layer에서 Domain Services, Entities, Events와 같은 domain object들은 필요한 모든 business logic들을 담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Domain layer가 전체 시스템에서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Domain Services는 Entity에 딱 맞지 않는 로직이 들어가거나 혹은 몇몇 Entity들을 이용해서 business logic을 처리한다.

  • Infrastructure

    persistence나 messaging과 같이 상위 계층에서 layers들을 서포트해주는 것들이 포함된다.

Domain-Driven Design layer diagram
Eric Evans, 2003

Bounded Contexts

기업용 application에서는 model이 커질 수 있고 그에 따라 같은 코드베이스에서 작업을 하는 개발자의 수가 늘어날 수 있다. 그런데 그에 따라서 두 가지 문제점이 발생할 수 있다.

  1. 한 코드 베이스에서 작업하는 개발자의 수가 늘어날수록 한 사람이 알아야하는 코드의 양이 많아지고, 여러명이 작업하기 때문에 코드를 이해하기도 어려워진다. 그렇기 때문에 버그나 에러가 생길 가능성이 커지게된다.
  2. 같은 코드 베이스에서 작업하는 개발자가 많아질수록 작업을 조율하기가 힘들어지고 같이 쓰는 domain 코드들이나 기술적인 부분이 많아지게 된다.

위와 같은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는 많은 개발자들이 공동으로 작업해야하는 코드베이스들을 쪼개는 것이다. 그리고 이렇게 쪼갤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이 “bounded context”이다.

Bounded context는 model들이 분리되어 적용될 수 있는 context를 말한다. 이 ‘분리’는 기술적인 분리나 코드의 분리, 데이터베이스 schema의 분리 그리고 팀의 분리 등을 말한다. 이러한 분리의 여러 단계 중에서 어디까지 실제 프로젝트에서 적용할지는 그때 그때 상황과 필요에 맞춰서 이뤄진다.

그런데 이러한 bounded context를 이용한 분리라는 개념은 완전히 새로운 것은 아니다. Ivar Jacobson이라는 사람이 1992년에 그의 에 ‘subsystems’이라는 비슷한 개념에 대해서 서술한 적이 있다.

Subsystems description diagram
Ivar Jacobson, 1992

그 때 당시 그가 서술했을때 이미 다음과 같은 구체적인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었다:

  • 전체 system은 여러 개의 subsystem들로 이루어져있다. 그리고 그 각각의 subsystem들은 또다시 subsystem을 가질 수 있다. (중략…) Subsystem들로 전체 system을 구성하는 것은 그렇기 때문에 전체 system을 개발하고 유지보수할 수 있는 방법이다.
  • Subsystem의 과제는 객체들을 패키징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전체 시스템의 복잡도가 줄어들게 된다.
  • 특정 기능과 관련된 모든 객체들은 같은 subsystem에 두어야한다.
  • 이렇게 특정 기능과 관련된 객체들을 묶는 것은 같은 subsystem에서는 strong function coupling을 가지고 다른 subsystem과는 weak coupling을 가지게하기 위해서다. (오늘날에는 low coupling, high cohesion으로 알려지고 있는 개념이다.)
  • 한 subsystem에서는 한 명의 actor와만 coupled 되어야한다. 왜냐하면 system의 변화는 주로 actor에 의해서 일어나기 때문이다.
  • (중략…) control object들을 subsystem에 두기 시작하였고 그것들과 강한 결합을 가지는 entity object들과 interface들을 같은 subsystem 내에 두었다.
  • object 사이에서 기능적으로 강한 결합을 가진 것들은 같은 subsystem 내에 두어야한다. (중략…)
    • 어떤 한 object의 변화가 다른 object에도 영향을 미치는가?(지금 이 개념은 현재 Robert C. Martin이 1996년도에 “Granularity”라는 논문에 서술한 The Common Closure Principle ― 같이 변하는 class들은 같은 package로 묶여야한다.―로 알려져있다.)
    • 같은 actor에 대해서 커뮤니케이션하는가?
    • *어떤 두 object가 interface나 entity와 같은 다른 제 3의 object에 의존하는가? *
    • 어떤 object가 다른 object들에게 영향을 주고 있는가?(지금 이 개념은 현재 Robert C. Martin이 1996년도에 “Granularity”라는 논문에 서술한 The Common Reuse Principle ― 같이 사용되는 class들은 같은 package로 묶여야한다.―로 알려져있다.)
  • 또다른 subsystem 분리 기준은 그들 사이에서 최소한의 커뮤니케이션만 일어나야한다는 것이다.(low coupling)
  • 사이즈가 큰 프로젝트에서는 그렇기 때문에 subsystem을 나누는 다른 기준이 있을 수 있다. 예를 들어:
    • 다른 두 개발 팀은 다른 능력과 자원을 보유하고있고, 그에 따라 적절하게 작업량을 분배해야할 것이다.(두 팀이 지리적으로 떨어져있을 수도 있다.)
    • 분산 환경에서는, 각각의 subsystem은 각각의 logical node에 의해 사용될 수 있다.(SOA, web services and micro services)
    • 만약 어떤 product가 현 시스템에서 사용되려면, 그것은 또다른 subsystem으로 여겨져야할 것이다.(시스템이 ORM과 같은 library에 의존하는 경우)

Anti-Corruption Layer

Anti-corruption layer는 기본적으로 두 subsystem 사이에서 middleware역할을 한다. 그리고 나눠진 subsystem들은 서로 직접적으로 의존하는 대신 anti-corruption layer에 의존하게된다. 이렇게 하게되면 한 subsystem을 완전히 다른 것으로 바꾸더라도 우리가 수정해야할 부분은 anti-corruption layer밖에 없다. 다른 subsystem들은 그대로 두어도 된다.

Anti-corruption layer는 legacy 시스템과 새로운 시스템을 합쳐야할 때 유용하다. legacy 구조가 새롭게 디자인한 구조에 영향을 주지 않으려면 anti-corruption layer를 두어서 새로운 시스템에 꼭 필요한 legacy system의 API만 가져오면 된다.

이것은 세 가지 역할을 가지고 있다:

  1. Client subsystem이 필요한 API를 또다른 subsystem에서 가져오는 것
  2. Subsystem 사이에서 data와 command를 전달하는 것
  3. 단방향이든 양방향이든 필요함에 따라 서로 다른 subsystem들 사이에 communication을 형성해주는 것
Roles of anti-corruption layer in diagram
Eric Evans, 2003

이것은 여러 subsystem들을 직접 제어하고 싶지 않을 때 더욱 유용하다. 그런데 이것은 모든 subsystem들을 컨트롤하고 싶을 때에도 유용할 수 있다. 그리고 아주 성격이 다른 model들이 있을 때와 한 model을 바꿨을 때 나머지 시스템에 줄 수 있는 영향을 줄이고 싶을 때에도 좋다.

Shared Kernel

우리가 아무리 컴포넌트를 분리시키고 decouple 하려고해도 어떤 domain 코드들은 여러 컴포넌트에서 공유하는게 더 좋을 때도 있다.

이렇게 공유가 필요한 코드들을 여러 컴포넌트에 공유하는 부분이 Shared Kernel이고, Shared Kernel을 두게 되면 shared kernel과는 강하게 결합이 생기지만 나머지 컴포넌트끼리는 여전히 분리시킬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컴포넌트가 event를 전파시키고 다른 컴포넌트들이 그 event를 listen하는 경우라면 event가 shared kernel 부분에 들어갈 수 있다. 물론 service interface나 entity들도 shared kernel에 포함될 수 있다.

그렇지만 shared kernel은 가능한 작게 두는 것이 좋다. 그리고 shared kernel 코드는 다른 컴포넌트들에서 사용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 부분을 수정할 때 어떤 다른 부분에 영향을 주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그렇기 때문에 shared kernel 코드들을 수정할 땐 전체 팀원과 충분한 상의와 합의 후에 작업하는 것이 좋다.

Generic Subdomain

Subdomain은 완전히 분리된 domain을 말한다. 그리고 generic subdomain은 현재 우리가 작업 중인 application 뿐만 아니라 비슷한 성격의 다른 application에서도 충분히 쓰일 수 있는 subdomain을 말한다.

만약 우리가 금융과 관련된 부분이 우리 프로젝트에 있다면, 다른 곳에서 만들어진 금융 관련 library를 사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 library를 가져와서 쓰든 안쓰든, 만약 그 금융 부분이 generic subdomain이라고 한다면 우리 application의 꼭 필요한 부분이지만 핵심 business는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팀이 작업할 때 그 부분은 엄청 신경써야할 부분이 아니고 또 결정하기에 따라서 dependency management tool을 이용해서 아예 소스코드 밖에 두어도 된다.

Conclusion

여기서 소개된 DDD와 관련된 개념들은 대부분 single responsibility, low coupling, high cohesion, isolating logic과 관련된 것들이다. 그래서 이러한 것들은 application을 더욱 견고하고 요구사항에 따른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Sources

1992 – Ivar Jacobson – Object-Oriented Software Engineering: A use case driven approach

1996 – Robert C. Martin – Granularity

2003 – Eric Evans – Domain-Driven Design: Tackling Complexity in the Heart of Software

2014 – Eric Evans – Domain-Driven Design Reference

본 글은 원작자의 허가를 받고 번역한 글입니다. 의역과 오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원본 링크: https://herbertograca.com/2017/09/07/domain-driven-desig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o create code blocks or other preformatted text, indent by four spaces:

    This will be displayed in a monospaced font. The first four 
    spaces will be stripped off, but all other whitespace
    will be preserved.
    
    Markdown is turned off in code blocks:
     [This is not a link](http://example.com)

To create not a block, but an inline code span, use backticks:

Here is some inline `code`.

For more help see http://daringfireball.net/projects/markdown/syntax